충북지역 노동자 2,600여명이 노동존엄 정책 실현을 위해 나섰다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