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체국이 택배 노동자들에게 택배 분류 작업을 맡기고 분류 비용은 임금에서 차감하는 등 합의 내용을 위반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