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시아나케이오 노동자들이 해고된 지 1년째다. 이들이 소속된 노조와 시민사회단체들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회사의 부당해고와 부당해고 판정 불이행의 주범이라며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