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연성·인화성 물질을 자주 다루는 작업 현장에서 도급인(사업주)의 현장관리 의무가 강화되고, 폭발 위험이 큰 수소생산설비 관련 안전기준이 마련된다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