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용노동부 출신 공인노무사가 고액의 자문료를 받고 지역농협 노사관계에 개입하고 의도적으로 교섭을 결렬시켰다는 의혹이 제기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