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주 문산공단에 위치한 명성공업㈜이 산별노조 간부 출입을 보장하는 내용의 임금·단체협상 기초합의서를 도출했는데도 코로나19를 이유로 출입을 금지해 논란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