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을 촉구하며 지난달 22일부터 단식농성을 이어 온 김씨는 “허기와 추위보다 경찰의 태도와 청와대의 무관심이 힘들다”고...[기사보기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