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 김용균 발전비정규 노동자의 죽음 이후 연료·환경설비 운전노동자의 정규직화 합의를 이뤘지만 자유총연맹의 몽니로 지연되고 있다...[기사보기]